Home < 학봉선생 이야기
 
 
 

우리 아배 참봉나으리

관리자홈페이지

김용환에게 보내는 딸의 편지

.그럭저럭 나이 차서 십육세에 시집가니 청송 마평서씨문에 혼인은 하였으나 신행날 받았어도 갈 수 없은 딱한 사정 신행때 농 사오라 시댁에서 맡긴돈 그돈마저 가져가서 어디에서 쓰셨는지? 우리바래 기다리며 신행 날 늦추다가 큰어매 쓰던 헌농 신행발에 싣고가니 주위에서 쑥덕쑥던 그로부터 시집살이 주눅들어 안절부절 끝내는 귀신 붙어왔다 하여 강변 모래밭에 꺼내다가 부수어 불태우니 오동나무 삼층장이 불길은 왜 그리도 높던지 새색시 오만간장 그 광경 어떠할고, 이 모든 것 우리아배 원망하며 별난시집 사느라고 오만간장 녹였더니 오늘에야 알고보니 이 모든 것 저 모든 것 독립군 자금 위해 그 많던 천석 재산 다 바쳐도 모자라서 하나뿐인 외동딸 시댁에서 보낸 농값 그것마저 바쳤구나"